GSTV고성방송 생동감 넘치는 뉴스 함께하는 기쁨

홈 | 경제

고성군, 벼 2기작 첫 수확

기사입력 2016-07-27 22:37     서진석 기자 news@withs.com


고성군은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먹거리 안정화를 주도적으로 선도하기 위해 ‘벼 2기작 연구’를 추진하고 있는 고성읍 우산리 수도작 실증포장에서 27일, 첫 벼 베기를 했다.

첫 벼 베기에는 최평호 군수를 비롯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현장에서 최 군수는 직접 농업용 기계를 운전하며 벼 수확 작업에 참여했다.

고성군은 벼 2기작 체계를 집중 연구해 지역에 알맞은 품종을 선발하고 재배력 개선 방안을 도출해 정립된 실용 기술을 지역농업인에게 전수하기 위해 3개년 연구계획을 수립, 2014년부터 실증시험을 추진해 오고 있다.

군은 3년간의 집중 연구를 통해 우리지역에 알맞은 품종으로 기라라 397호를 선발, 육묘기법(포트 & 산파) 비교 연구계획을 수립한 후 지난 3월 말과 4월 초순 각각의 육모 기술로 파종한 기라라 397호를 이앙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생육조사 결과, 포트와 산파의 구분에 따른 숙기 차이는 크게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전기작의 수확은 전년도(7월 31일)에 비해 4일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 관계자는 “후기작 벼(품종 조운)의 이앙도 전년도에 비해 4일 빠른 이달 29일로 예정하고 있으며 11월 초순경에는 후기작 벼를 수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댓글 삭제

삭제하시려면 댓글 작성시 입력하신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