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TV고성방송 생동감 넘치는 뉴스 함께하는 기쁨

홈 | 의회

통영시의회, 외자유치 특혜의혹 특별조사위원회 구성 물거품

투표결과 찬성5, 반대7, 기권1 결국 무산

기사입력 2017-06-20 16:29     차승광 기자 csgpjr0314@gmail.com

 

 

통영시의회는 2017년 행정사무감사에서 통영시 외자유치 사업인 '루지', '스텐포트호텔' 등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이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통영시의회는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위해 8명의 시의원들이 미리 동의했지만 막상 투표에서는 5명의 시의원만 찬성했다.

행정사무감사 기간 중 루지 관련 특혜 의혹으로 시설 부지 26억 원에 매입해 30년 동안 무상임대, 1년 티켓 매출의 최대 4% 임대료, 230억 원 케이블카 파크랜드 주차장 무료제공, 공동시설인 화장실, 주차장 관리 위탁 운영비 시 부담, 루지와 관련해 홍보비용 등의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스탠포드호텔 유치 사업 특혜의혹으로는 호텔 부지 매입비 100억 원에 승인받은 후 86억 원에 매각 14억 차액 의회 보고 누락, 도남관광지 내 호텔 허가시 스탠포드호텔측에 동의를 받아야한다는 협약서 조항 등을 지적했다.

한편, 지난 12일 통영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강혜원 통영시의원은 외자유치와 관련해 루지, 스텐포드호텔 등에 특혜 의혹을 제기해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건의했다. 

댓글 삭제

삭제하시려면 댓글 작성시 입력하신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